Backend For Frontend

3 분 소요


RECOMMEND POSTS BEFORE THIS

1. Pain Points for Frontend

Backend For Frontend(이하 BFF)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전에 어떤 이유로 이런 아키텍처 패턴이 탄생했는지 컨텍스트(context)를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1.1. 새로운 디바이스 타입의 등장

오래 전 사용자들은 웹 UI 기반의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들을 이용하였습니다. 스마트 폰의 등장과 함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기존 웹 UI 어플리케이션의 기존 백엔드 서비스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의 요구사항까지 함께 지원하는 범용 서비스가 되면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 모바일의 기능, 인터렉션(interaction), 성능, 디스플레이 측면에서 데스크탑(desktop)과 다릅니다.
    • 화면에 보여주는 데이터가 달라지기 때문에 백엔드에게 요구하는 API 요구사항이 다릅니다.
  • 기존 백엔드 서비스의 API 기능들은 모바일 요구사항을 충족시키지 못 합니다.
  • 상충되는 요구사항으로 백엔드 개발 프로세스에 병목(bottleneck)이 생기면서 프론트엔드 서비스의 시장 진입이 늦어집니다.(time to market)
  • 백엔드 서비스가 여러 플랫폼의 요구사항들을 만족하기 위해 모든 데이터를 내리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1.2.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

빠르게 변경되는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기민하게 대처하기 위한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가 등장하였습니다. 많은 시스템들이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로 전환되면서 프론트엔드 서비스에 문제가 발생합니다.

  • 한 화면에서 보여줘야하는 데이터 조각들을 각기 다른 서비스들로부터 받아야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 단일 페이지에서 다른 서비스들에게 따로 API 요청을 수행하게 됩니다.
  • 프론트엔드 서비스는 받은 데이터를 조작하고, 재조합하여 필요한 포맷(format)으로 만들어 사용합니다.
  • 프론트엔드 서비스에 불필요한 비즈니스 로직이 침투될 수 있고, 브라우저 리소스는 과도하게 사용하게 됩니다.

2. Backend For Frontend

프론트엔드 서비스를 위한 백엔드 서비스

위와 같은 문제들을 마주쳤을 때 BBF 서비스 레이어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BFF는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위해 특정 프론트엔드 서비스만을 위한 백엔드 서비스입니다. 프론트엔드 서비스는 BFF의 도움으로 비즈니스 로직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또, UI 표현과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BFF는 다음과 같은 역할을 수행합니다.

  • 다른 플랫폼의 프론트엔드 서비스들에게 각각 전용 API를 제공합니다.
  • 각 프론트엔드 서비스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원하는 데이터 포맷을 만들어 전달합니다.
  • 프론트엔드 서비스가 마이크로 서비스들의 리소스를 얻을 수 있도록 간단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합니다.
BFF 레이어 개념도

3. Benefits

BFF 패턴을 적용하면 얻을 수 있는 이점들을 정리하였습니다.

  • 관심사 분리(separation of concerns)
    • 프론트엔드 서비스의 요구사항들이 백엔드 서비스의 관심사들과 분리됩니다.
    • 대신 프론트엔드 서비스의 요구사항들은 BFF와 밀접한 관계가 생깁니다.
    • 프론트엔드 서비스 팀이 BFF 개발을 주도하면 백엔드 개발 프로세스와의 의존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 API 변경 및 관리가 용이
    • 각기 다른 종류의 프론트엔드 서비스들이 각자 필요한 API 기능들을 자신의 BFF에 구현합니다.
    • 각 프론트엔드 서비스만을 위한 API 버전 관리가 가능합니다.
  • 에러 핸들링
    • 마이크로 서비스들로부터 받는 에러들은 사용자들에게 무의미할 수 있습니다.
    • BFF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포맷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러를 사용자들에게 의미있도록 만들어 전달합니다.
    •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일부 요청이 실패하는 경우에 대한 정책을 쉽게 정할 수 있습니다.
  • 보안성 강화
    • 프론트엔드 서비스에서 불필요한 데이터나 민감한 정보를 보내지 않습니다.

4. Considerations

BFF 패턴을 적용하기 전에 몇 가지 고려해 볼 사항들이 있습니다. 프로젝트의 컨텍스트와 팀이 따르는 아키텍처 플랜을 고려하여 최선을 선택합니다.

  • 언제 적용이 필요한가?
    • 여러 사용자 플랫폼을 지원하는 경우
    • 특정 클라이언트 서비스의 요구사항이 자주 바뀌는 경우
    •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에서 여러 서비스들로부터 데이터 조각들을 수집하는 경우
    • 외부 서비스들의 API를 사용하는 경우
  • 서비스 종류
    • BFF를 어느 수준까지 나눌지 고민이 필요합니다.
    • 예를 들어 iOS 앱과 Android 앱을 위한 BFF가 각자 필요한지, 모바일을 위한 BFF를 하나만 만들지 고민합니다.
    • BFF 적용 여부는 기기 타입이 아닌 사용자 경험에 적합한지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합니다.
  • 코드 중복 문제
    • BFF마다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다보면 코드 중복이 발생합니다.
    • 중복되는 코드는 추상화와 리팩토링을 통해 최대한 줄여나갑니다.
    • 중복되는 코드를 공통 라이브러리로 만들 수 있지만, 공통 라이브러리에 대한 의존도가 높이게 됩니다.
    • 비용이 낮고, 여유가 있다면 공통 코드를 별도의 서비스로 도출해볼 수도 있습니다.
  • 데이터 수집시 비동기 병렬 처리
    • 다른 마이크로 서비스들로부터 데이터 조각들을 수집하는 경우 비동기 병렬 처리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 리액티브 스타일의 프로그래밍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e.g. Finagle's Future System 혹은 RxJava

5. Curiosities

BFF 레이어에 대해 공부하면서 문득 떠오른 몇 가지 궁금증들에 대한 내용을 함께 정리하였습니다.

5.1. BFF 레이어를 통해 커맨드(command) 요청을 수행하나?

커맨드는 서비스의 상태를 바꿀 수 있는 CUD 요청을 의미합니다. BFF는 프론트엔드 서비스와 밀접하게 연결된 구조라 커맨드 요청도 굳이 BFF를 거쳐야하는지 의문스러웠습니다. BFF 구현을 위한 팁을 정리한 포스트에서 다음과 같은 설명을 보고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 BFF에는 프레젠테이션(presentation) 로직만 포함되는지 확인합니다.
    • 어플리케이션은 보통 다음과 같은 로직들을 가지고 있으며, BFF는 프레젠테이션 로직만 가지도록 합니다.
    • 프레젠테이션 로직(presentation logic) - 정확한 UI 포맷을 위해 백엔드 서비스의 데이터를 번역합니다.
    • 흐름 혹은 구성 로직(flow or composition logic) - 컴포넌트들이 통신하는 방법을 정의합니다.
    • 도메인 로직(domain logic) - 핵심 비즈니스를 수행합니다.
    • 영속성 로직(persistence logic) - 데이터를 내부적으로 언제, 어떻게 저장할지 결정합니다.

5.2. API 게이트웨이 서비스랑 차이점은?

BFF 관련된 내용을 가볍게 살펴봤을 때 API 게이트웨이 서비스와 무엇이 다른지 이해가 안 됬습니다. 여러 글들을 읽다보니 BFF는 API 게이트웨이와 유사하지만 다르다는 인사이트(insight) 얻었습니다.

  • API 게이트웨이는 프론트엔드의 요청을 백엔드 서비스로 전달하고 받은 응답을 변경하지 않습니다.
  • BFF는 프론트엔드 서비스에서 필요한 데이터를 만들어 전달합니다.
  • BFF는 프론트엔드 서비스에서 UI/UX에 필요한 API만 제공합니다.

5.3. 요청 지연(latency)은 괜찮은가?

서비스 계층이 하나 더 생겨서 발생하는 지연은 최적화되지 않은 프론트엔드 코드로 브라우저의 리소스를 과도하게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속도 지연에 비해선 별거 아니라는 의견들이 많았습니다.

REFERENCE

댓글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