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Log] 이직, 가고 싶은 회사

1 분 소요


회사마다 이런 항목이 있다.

우리 회사에 지원한 이유를 작성해주세요.
우리 회사가 왜 자신을 채용해야 하는지, 자신의 경쟁력에 대해 구체적으로 적어 주세요.

최근까지만 해도 ‘돈 많이 주고, 커리어에 도움이 되고, 가면 많이 배울 수 있고, 누구나 다 알아주는 회사니까!’ 이런 생각이 먼저 들었다. 저런 이유를 자소서에 직접적으로 쓸 수는 없으니 자연스럽게 자소설이 되어 갔다. 쓰기도 싫어지고 시간도 오래 걸렸다.😰 그러던 중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채용 공고에 맞춰 경력 기술서를 작성하고 있는 새벽에 문뜩 이런 생각이 들었다.

정말로 내가 가고 싶은 회사는 어떤 회사지?

지금의 나는 필요하다면 프리랜서가 가능한 3년차라는 경력도 있고, 금전적인 여유도 있고, 당분간 지속적인 수입도 있을 것 같다. 무엇보다 아직 젊다. ‘그렇다면 이번 직장은 무조건 대기업 타이틀을 쫒아가는게 아니라 여유가 되는 한 나의 커리어, 실력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기업을 찾아보자!’ 라고 결심했다.

내가 가고 싶은 기업의 조건들을 정리해보았다. 숫자가 낮을수록 우선순위가 높다.

  1. 개발 문화가 존재하는 회사
  2. 코드 리뷰가 활발하고 내가 작성한 코드를 봐줄 수 있는 시니어 개발자가 있는 회사
  3. 테스트 주도 개발(TDD, Test Driven Development)이 활발한 회사
  4. 새로운 기술 도입에 적극적이며 MSA를 통해 기술의 부채를 낮출 수 있는 회사
  5. 대규모 트랜잭션 처리를 경험해 볼 수 있는 회사
  6. CI/CD를 통해 서비스를 배포하며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해 서비스하는 회사

이런 조건들을 갖춘 회사는 네카라쿠배토(네이버, 카카오, 라인, 쿠팡, 배달의 민족, 토스)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스타트업 회사인 것 같다. 대부분 기술 면접이나 코딩 테스트의 난이도가 높은 편인 것 같아서 원하는 회사에 지원해서 붙을 수 있는 역량을 기르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

가고 싶은 기업의 조건들을 정리하다보니 내가 이직을 결심한 이유가 지금 재직 중인 회사는 1번, 2번, 3번 조건을 만족시켜주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느꼈다. 현재 개발에서 배포까지 모든 프로세스를 전면적으로 내가 도맡아서 진행하다보니 ‘협업’이라는 개발 문화에 대한 갈증이 생긴걸지도 모른다. 4번 조건 같은 경우에도 현재 MSA 기반의 시스템이긴 하지만 워낙 보수적인 회사여서 기술의 부채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 같다.

나 말고 다른 사람이라면 이런 환경에서 개발자로써의 성장을 기대할 수 있었을까?

경력 기술서를 작성하고 있는 방 한구석에서

카테고리:

업데이트:

댓글남기기